봄이로구나



아가야
여리디 여린 손이 안타깝지만
틈새 사이로 뿌리 내린 용기가 대견해서
출발을 응원하마.
                                         


 

Copyright @ 2015 www.zerazin.com. All rights reserved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