세월




과거는 멀기만 한데
여전히 붙잡고 앉은 고집.

속내조차 열어보이지 못하는 아둔함.
                                         


 

Copyright @ 2015 www.zerazin.com. All rights reserved.